> 커뮤니티 > 미래소식지

 

 
날짜 2023-02-12 오후 12:03:57
제목 어느 노부부의 독특한 이야기 - 따뜻한 하루
조회 89
내용
어느 노부부의 독특한 놀이가 있었는데
할머니가 "눈" 하면 할아버지는 좀 서투른 몸짓으로
손가락을 자신의 눈 주위에 댑니다.

할머니가 "귀" 하면 할아버지는 귀를 잡고
"배꼽" 하면 겉옷을 들쳐 배꼽을
할머니에게 드러냅니다.

이 놀이를 하며 두 분은
웃다 울 정도로 행복해 보였습니다.
백발이 다 된 노부부가 어린아이처럼
이 놀이를 시작하게 된 사연은
이렇습니다.

할머니는 먼 곳에 살고 있는 손자가 보고 싶었고
손자와 함께 눈, 코, 입 하며 놀았던
기억이 그리웠습니다.

그래서 할머니의 심정을 잘 아는 할아버지가
할머니가 부르는 대로 예전 손자의 몸짓을
흉내 냈던 것입니다.
첨부
윗글 윗글이 없습니다.
아랫글 진정한 지도자